본문 바로가기
여행/독일, 네덜란드

독일 튀빙엔~메칭엔~만하임 여행-튀빙엔 나중에 갈게!

by 도리댕댕 2020. 5. 18.
반응형

튀빙엔 아침산책

점심에 떠나는게 아쉬워서 눈이 일찍 떠진 날. 사람이 별로 다니지 않는 길거리에는 맑은 공기와 예쁘게 새가 지져귀는 소리만이 가득했다.

 

네카브뤼케

 오늘 오전도 개인 일정을 잡기로 해서 대학교 2학년 때부터 알고지낸 제니를 만나기로 했다. 제니를 만나기로 한 네카브뤼케에서 찍은 마지막 사진. 떠나는 날까지 날씨가 좋다!

 

Padeffke - the coffeehouse

종종 갔던던 Padeffke에 가서 먹은 브런치 세트. 독일 특유의 딱딱한 브레첸, 프레첼, 크로와상 구성이었다. 딸려오는 버터, 크림치즈, 잼이랑 같이 먹으면 너무너무너무 맛있다. 결국 다는 못먹고 하나는 포장해서는 돌아다녔다. 이때까지만 해도 제니가 시험 준비에 인턴 생활을 하고 있었는데 최근에 준비했던 시험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들어서 곧 한국에 놀러오지 않을까 싶다! 코로나 끝나면. 

 

시청사(Rathaus)

 튀빙엔 구시가지에 있는 시청사, 튀빙엔 광장에 다녀왔다. 오른편이 튀빙엔 시청사로, 교환학생 했을 때는 개보수 중이라 제대로 된 시청사를 보지 못했는데 이제서야 보게 되다니..

 

튀빙엔 구시가지

아침이라 상점 문이 열지않아 한산했다. 교환학생 생활 하면서도 잘 들어가지 않았던 상점들이라 아쉽진 않다. 내가 자주 갔던 곳은 rewe, h&m, dm같은 생필품 상점에 불과했었다. 이 길은 호헨튀빙겐 성으로 향하는 길이다.

 

왼쪽에 작게 보이는 문이 호엔튀빙엔성의 성문이다. 오른쪽 호텔은 외관이 아름다웠던 기억이 있어서 예약해볼까 고민했지만 오르막길+중앙역과의 거리로 인해 탈락한 곳.

 

성에서 바라보는 튀빙엔

튀빙엔 북쪽은 구시가지로 현대식 건물이 없기 때문에 성에서 바라보면 탁트인 갈색 삼각 지붕의 향연을 볼 수 있다. 남쪽은 신시가지로 거주지가 대부분이라 슬슬 건물 몇 개가 올라가고 있는 중이었다. 그래도 거슬리는 높이의 빌딩은 없는 편이다. 

 

튀빙엔~메칭엔 DB bahn

튀빙엔에 왔으니 옆동네 메칭엔 아울렛에 가서 사고싶었던 물건들을 사기로 했다. 

 

안녕 튀빙엔! 다음에 도리랑 올게~~~

 

 

메칭엔역

 

 

메칭엔 아울렛은 유럽 내의 유명 아울렛 정도의 할인가를 제공하고 있어 독일 여행하는 사람들은 한번쯤은 들린다고 한다. skt와 제휴가 되어있어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바우처를 받을 수 있는데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일부 브랜드에 한해서 추가 할인이 가능하다. 시간이 촉박해서 매장 여러군데는 들르지 않았지만 많은 물품을 사려면 메칭엔에 오랜시간 머물러서 원하는 물건을 찾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메칭엔 아울렛에서는 가방 두개를 샀는데 하나는 내 가방, 다른 하나는 엄마 가방이었다. 내 가방은 가끔가다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고, 엄마 생일선물+취업선물이었던 가방은 네덜란드 호텔에서 도난당하는 바람에 빛을 발하지 못했지만 나중에 오게되면 장만하는 걸로!

 

제니의 선물

메칭엔역에서 아울렛까지는 도보로 10분 정도 걸리는데 산 가방들이 과대포장이라 그런지 꽤나 무거웠다. 갈증이 생겨 제니가 선물로 준비해준 맥주를 열차에서 마셨다. 독일이라고 맥주를 물처럼 마시다니..ㅎㅎㅎ

튀빙엔에 머물면서 한번도 못봤던 튀빙엔 neckarkiesel?!도 같이 받았는데 이럴때마다 1년 헛살았다고 느낀다.

 

 

메칭엔~만하임

 

 메칭엔에서 만하임행 열차를 탔고, 만하임에서는 우리의 단짝이었던 치아치엔를 만나 웃음꽃을 피우고 하루를 마무리했다!

반응형

댓글0